최아라, 김민석 입대에 뜨거운 눈물 ‘뭉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끝내 최아라가 눈물을 쏟았다. 김민석의 입대 때문이다.

7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에서는 입대하는 서장훈(김민석)의 모습을 조명했다. 또 그의 부재로 눈물을 쏟는 조은(최아라)도 담았다.

은과 장훈은 이날 입맞춤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늘 티격태격하던 둘은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며 달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장훈은 “입대를 앞둔 남자의 마음을 모른다”며 심란해했으나, 은은 씩씩하게 그에게 용기를 줬다. 이민우의 ‘입영열차 안에서’를 부르며 장난을 치기도 했다.

그러나 막상 장훈이 떠나자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정예은(한승연)과 유은재(지우)는 우는 은을 위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