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 박은빈, 정면 승부 결심…소송 간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은빈이 이무영의 사은회에 참석해 “내 친구에게 성추행 한 일을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말했다. 7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에서다.

송지원(박은빈)은 이날 초등학교 시절 미술 선생님 한관영(이무영)의 사은회에서 돌발 행동을 했다. 순식간에 일어나는 그는 “과거 선생님이 미술실에서 내 친구에게 어떤 짓을 했는지, 그 아이가 이후 어떤 일을 겪었는지 알고 있느냐”며 “문효진에게 한 일을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소리쳤다.

관영은 딸은 지원의 뺨을 때리며 “아무도 믿지 않을 것”이라고 맞섰다. 지원은 앞서 모든 기억을 떠올렸다. 초등학교 3학년 때, 선생님이 미술실에서 친구 효진에게 성추행 하는 장면을 목격했고 그 기억이 모두 되살아난 것.

그는 이후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았으나 멈추지 않았다. 변호사까지 선임해 재판을 준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