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신혜선, 박시후 도움으로 미술관 무사 통과..’긴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황금빛 내 인생’ 속 신혜선이 나영희의 부름을 받고 재벌 사모님들의 모임에 참석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 노명희(나영희)는 미술관에서 정기 모임을 가졌다. 재벌 사모님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서지안(신혜선)의 존재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명희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곧 발표할 예정이었다”고 얼버무렸다. 그러나 사모님들은 “당황스럽다. 사돈이 될지도 모르는데 폭탄, 아니 지뢰일지도 모르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지금 당장 보여달라”는 성화에 명희는 지안에게 전화를 걸었다. 지안은 창고에서 자료 수집 중이었고, 1시간 안에 미술관으로 오라는 부름을 받았다. 이후 지안은 도경(박시후)에게 도움을 청했다.

지안의 존재가 드러났다는 걸 직감한 도경은 기지를 발휘해 지안을 도왔다. 도경 덕분에 지안은 미술관에 무사히 도착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