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홍윤화·김민기, 웃음과 감동까지..두 마리 토끼 잡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개그우먼 홍윤화, 개그맨 김민기가 사랑스러운 공연으로 관객들의 환호를 얻었다.

홍윤화, 김민기는 7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 예비부부 특유의 달콤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박진영의 ‘허니(Honey)’와 이적의 ‘다행이다’를 불렀다.

무대에 오르기 전 김민기는 “8년 열애하며 노래방은 한 번 가봤다”고 웃었다. 홍윤화는 “가족이 된다고 생각하고 ‘불후의 명곡’에 나오니 감회가 새롭다. 노래 안에 우리의 연애 이야기가 담겨있다”고 밝혔다.

공연의 시작은 홍윤화가 열었다. 그는 ‘허니’를 맛깔나게 소화했다. 댄스 퍼포먼스까지 소화하며 흥을 높였다.

이어 김민기는 ‘다행이다’로 홍윤화에게 프러포즈를 했다. 두 사람은 실제 내년 결혼식을 올린다. 8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하는 예비부부의 무대는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두 사람은 노래 중 대사도 넣어 마치 한 편의 짧은 뮤지컬로 구성해 보는 재미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