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인생’ 박시후·신혜선, 극과 극 남매의 눈빛 교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2 '황금빛 내 인생'

사진제공=KBS2 ‘황금빛 내 인생’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속 박시후, 신혜선의 극과 극 남매 눈빛이 포착됐다.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측은 7일 최도경(박시후), 서지안(신혜선)의 눈빛 교환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남매 도경, 지안의 남다른 호흡을 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두 사람의 상반된 눈빛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도경은 입가에 빙그레 미소를 띄우며 듬직한 오빠 포스를 뿜어내고 있고 경직된 표정의 지안은 촉촉한 눈망울로 그를 바라보며 당황스러운 눈빛을 드러내고 있다.

지안에게 걱정하지 말라는 듯 화답하는 도경의 눈빛은 마치 서로의 속내를 꿰뚫고 있는 남매의 모습이다. 두 사람의 눈빛에서 서로를 향한 따뜻하고도 깊은 신뢰까지 엿볼 수 있어 이들에게 무슨 일이 발생하는 것은 아닌지 긴장감을 높인다.

‘황금빛 내 인생’ 제작진은 “이번주 방송 또한 쉴 틈 없이 몰아치는 긴박한 전개가 어김없이 펼쳐진다”며 “도경, 지안이 남대문 소매치기 소탕 이후 또다시 손을 맞잡게 돼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간다. 이들의 열연을 비롯해 눈 뗄 수 없는 스토리가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