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 박은빈, 시청자 울고 웃긴 ‘믿보배’ 탄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박은빈 /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은빈 /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은빈이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했다.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를 통해서다.

박은빈은 ‘청춘시대2’에서 송지원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여자 신동엽’이란 애칭을 갖고 있을 정도로 극중 ‘흥’을 지닌 인물이다.

지난 6일 방송된 ‘청춘시대2’에서는 송지원이 모든 기억을 해내며 문효진(최유화)의 복수를 다짐하는 이야기가 담겼다. 지원은 성민(손승원)과 한관영 선생님의 집으로 가 당시 사건의 실마리를 찾으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한관영 선생님이 문효진에 대해 기억하지 못한다고 이야기 하며 그 노력은 실패로 돌아가는 듯했다.

그러던 중 지원과 효진에게 동시에 사은회 초대장이 왔고, 지원은 효진이 그 자리에 있기를 원했다는 것을 깨달았다. 관영에게 바로 달려가 응징하려는 효진의 남자친구를 막고 자신이 효진이 하려던 것을 하겠다고 나섰다. 방송 말미 지원은 단정한 차림을 하고 사은회로 향했고, 다음 회 예고에서는 지원이 경찰서에 가고 재판장에 선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모았다.

박은빈은 매 회 남다른 내공으로 극의 분위기를 책임지고 있다. 능청스러움으로 흥을 끌어내는가하면, 감정을 끌어올려 시청자들의 몰입을 돕는다.

아역으로 데뷔 해 단아하고 청순한 이미지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박은빈은 어떠한 망가짐도 두려움 없이 모든 것을 내려 놓고 ‘청춘시대’로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안정된 연기력과 연기력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를 이끌어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