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바다목장’ 앤디, “에릭 방송하는 거 보고 속 터지는 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방송화면 캡처.

6일 방영된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방송화면 캡처.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편’(이하 ‘삼시세끼’)의 앤디가 “에릭 방송하는 거 보고 속 터지는 줄 알았다”고 말햇다.

6일 방송된 ‘삼시세끼’에서는 앤디가 이민우와 함께 음식을 만들며 에릭에 대해 얘기했다.

앤디와 이민우는 득량도 삼형제를 위해 호박전과 두부베이컨말이, 돼지고기고추장찌개를 만들었다. 두 사람은 눈 깜짝할 사이에 호박전과 감자볶음, 계란말이 등 반찬까지도 뚝딱 만들어냈다.

음식을 만들어서 상차림까지 완료한 앤디와 이민우는 “서프라이즈하게 뭘 할까” 고민했다.

이서진은 큰 여행용 가방을 보고 “또 남자다. 딱 보니까 전진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에릭도 “전진이 마을 분들에게 재롱을 먼저 떨지 않았을까. 그런데 음식 만든 걸 보면 아니다”라며 신화의 멤버들을 의심했다. 이때 이서진이 카메라를 든 스텝 가운데 이민우를 알아봤다. 에릭은 아니라고 손사래를 쳤지만 곧 이민우로 밝혀졌고 앤디도 마당에서 그 모습을 드러내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