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복단지’ 이주석, “본격적으로 사건 전말 파헤칠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송된 MBC '돌아온 복단지' 방송화면 캡처.

6일 방송된 MBC ‘돌아온 복단지’ 방송화면 캡처.

MBC ‘돌아온 복단지’에서 이주석이 사고를 파헤치겠다며 경고했다.

6일 방송된 ‘돌아온 복단지’에서는 신회장(이주석)이 은혜숙(이혜숙)에게 신예원(진예솔)을 데려오라고 말하며 “내가 본격적으로 나서서 사고의 전말을 파헤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예원이 박서진(송선미) 가족에게 납치됐다. 이때 신회장은 신예원이 자신의 딸이라는 것을 알아차렸다.

그사이 박서진은 신예원을 납치해 복단지(강성연)에게 협박했다. 그러나 복단지와 한정욱(고세원)은 은혜숙이 해외도피자금을 빼돌린 사실로 압박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