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반 위의 하이에나’ 윤종신 신곡 공개, ‘좋니’ 열풍 이을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건반 위의 하이에나' 윤종신 / 사진제공=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의윤종신 / 사진제공=KBS2

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의 가수 윤종신의 녹화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오는 7일 처음으로 방송되는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가을 밤을 촉촉하게 적신 윤종신의 라이브 무대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건반 위의 하이에나’를 통해 최초로 공개될 신곡을 열창하는 윤종신의 모습이 담겼다. 나직이 읊조리는 곡의 초반부와 폭발적인 고음으로 감정을 최고조로 이끌어내는 애절한 후렴구는 출연자들은 물론 제작진들마저도 숨을 죽이며 몰입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써니는 무대 쪽으로 시선을 고정하고 노래에 푹 빠져있다. 정형돈을 비롯한 동료 가수들도 하나같이 숨을 죽인채 곡을 음미하고 있는 표정이다. 그의 노래가 끝나자마자 ‘역시 윤종신’이라는 찬사가 곳곳에서 터져 나와 ‘좋니’의 열풍을 이을 윤종신 표 발라드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제작진은 “윤종신의 신곡은 그가 아끼는 ‘인생 영화’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지금은 멀리 떨어진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애달픈 정서가 녹아있는 윤종신의 신곡이 최초로 공개될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윤종신, 정재형, 그레이, 후이의 작사, 작곡 노하우 뿐만 아니라 사생활을 공개할 예정이다.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오는 7일 오후 10시 45분에 KBS2에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