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가수’ 박소현 “멋진 남자친구 생겼으면…이상형 강호동”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수상한 가수' 방송 캡쳐

/사진=tvN ‘수상한 가수’ 방송 캡쳐

tvN 예능프로그램 ‘수상한 가수’ 박소현이 남자친구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소원을 밝혔다.

5일 방송된 ‘수상한 가수’에서는 추석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박소현이 “멋진 남자친구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곧 나올 뉴이스트W 앨범 대박 났으면 좋겠다”며 아이돌 엄마다운 소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늦깎이 신랑 신현준은 “저도 사실 결혼 늦게 했잖아요. 신랑 입장할 때 중간에서 좀 쉬었다 갔다 다리아파서. 신부는 더 힘들 텐데 힐도 신고. 본인도 노력을 해야할 것 같다”며 조언했다.

이후 박소현은 이상형으로 강호동을 꼽으며 “운동 좋아하고 건강한 사람을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