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복단지’ 이혜숙X송선미X이주우, 나란히 철장신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방송 캡쳐

/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방송 캡쳐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 연출 권성창) 이혜숙, 송선미, 이주우가 진예솔 폭행혐의로 붙잡혔다.

5일 방송된 ‘돌아온 복단지’에서는 은혜숙(이혜숙), 박서진(송선미), 신화영(이주우)가 철장신세를 지게 됐다.

은혜숙과 박서진, 신화영은 신예원(진예솔)이 복단지(강성연)의 동생이라는 사실을 알고 폭행했다. 이에 신예원은 쓰러졌고 세 사람은 경찰서로 향했고 결국 철장신세를 지게 됐다.

이에 박태중(이정길)은 경찰서로 달려가 “밖에서 지금 시어머니 며느리 딸까지 합세해서 애 잡았다고 난리가 났어”라며 소리쳤다.

그러자 은혜숙은 “신예원이 누군지 알아요? 신예원 걔 복단지 동생이에요. 그게 작정하고 우리집에 들어온 거예요. 서진이 죽이고 우리집 말아먹으려고”라고 말했고 박태중은 또 한 번 충격을 받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