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신재하, 이종석X배수지 예지몽으로 살인자 위기 벗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신재하가 이종석, 배수지, 정해인의 예지몽으로 살인자가 될 위기에서 벗어났다.

4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는 승원(신재하)이 살인 사건에 휘말리기 전에 이를 구하러 간 정재찬(이종석), 남홍주(배수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재찬과 홍주는 서로의 예지몽을 얘기하면서 승원이 살인 사건에 휘말리는 것을 알게 됐고 이를 듣자마자 재찬은 소윤(김소현)의 집으로 뛰어갔다.

같은 시각 경찰 한우탁(정해인)은 순찰차 안에서 승원과 재찬의 꿈을 꿨고, 꿈에서 깬 우탁은 소윤의 집으로 가는 재찬을 발견하고 따라갔다.

소윤의 집에 도착한 홍주는 화재경보기를 일부러 울려서 사람들을 대피하게 했고 재찬은 소윤과 함께 집에 도착한 승원을 데리고 나오며 승원이 살인자가 되기 전 사건을 막았다.

하지만 승원은 재찬이 예지몽을 통해 자신을 구한 것을 모른 채 박준모(엄효섭) 사건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는 형 재찬을 원망했다.

승원은 재찬에게 “형이 그러고도 검사야? 검사 별거 아니네, 형은 더 별거 아니고. 진짜 끝까지 쪽팔리게 한다”라며 형을 향한 복잡 미묘한 감정을 표출해냈다.

재찬, 홍주, 우탁의 예지몽으로 인해 바뀐 승원의 미래가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