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부장 검사와 제대로 한 판 ‘살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아이윌미디어

/사진=아이윌미디어

KBS2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 독종 마녀 정려원이 악명 높은 부장검사 전배수와 한 판 붙었다.

‘마녀의 법정’ 측은 5일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형사2부 의 ‘꼰대’ 부장검사 오수철(전배수, 이하 오부장)의 불꽃 튀는 싸움 현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 마주 선 마이듬과 오부장 사이에 흐르는 살벌한 분위기가 보는 이들마저 긴장하게 만든다. 이듬은 매서운 눈빛으로 상사인 오부장을 바라보며 절대 굽히지 않는 꼿꼿한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끈다.

이에 잔뜩 화가 난 오부장은 그녀를 향해 윽박을 지르며 손을 치켜드는 모습까지 공개돼 두 사람이 금방이라도 육탄전을 벌일 듯 긴박한 상황을 예상케 한다.

‘마녀의 법정’ 측은 “이듬과 오부장 사이의 갈등은 그녀에게 큰 변화를 가져다 주는 사건이 될 것”이라며 “이 두 사람이 서로를 향해 이토록 으르렁거리는 이유는 무엇일지, 이듬이 오부장에게 던진 발언에 숨겨진 의미는 무엇일지 다음주 첫 방송을 통해 꼭 확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으로 오는 10월9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