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경규 “용왕님 아들로 불러라” 어복 인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A '도시어부'

/사진=채널A ‘도시어부’

5일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 이경규가 타고난 본인의 어복을 확실하게 입증했다.

매회 다양한 어종을 낚으며 하늘이 내린 ‘어복’을 보여주었던 이경규는 이태곤의 황금어장인 ‘거제도’에서 시작부터 대왕문어를 낚아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이경규는 문어를 잡은 후 흥분을 감추지 못하며 “이 정도면 ‘용왕님의 아들’이다. 나는 낚싯대 넣자마자 낚는 스타일”이라고 의기양양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이를 지켜보던 ‘낚시 사이보그’ 이태곤은 “경규형이 진짜 어복이 있다”며 이경규의 타고난 ‘어복’을 인정한다.

이경규는 이태곤을 향해 “손바닥만 한 물고기를 잡는데 온갖 폼은 다 잡는다. 네 낚시는 ‘카바레 낚시’”라며 이태곤을 디스해 끝나지 않은 신경전을 펼친다.

이경규의 ‘어복’과 이태곤의 ‘카바레 낚시’는 5일 오후 11시 ‘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