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반 위의 하이에나’ 그레이X슬리피X로꼬X후디, 라이브 현장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사진=KBS2

그레이의 신곡이 KBS2 추석특집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건반 위의 하이에나’를 통해 베일을 벗는다.

‘건반 위의 하이에나’ 측은 5일 그레이, 슬리피, 로꼬, 후디가 함께 꾸민 라이브 공연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그레이, 슬리피, 로꼬, 후디까지 역대급 라이브 공연 장면이 담겼다. 음악에 심취한 듯한 각각의 표정들은 감성을 자극하는 노래임을 짐작케 만들며 그레이의 신곡에 대한 궁금증을 한층 자극하고 있다.

무엇보다 발표하는 곡마다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아온 그레이의 신곡인데다가 어벤져스급 피처링 군단은 기대감을 높인다. ‘쇼미더머니1’ 원조 우승자 로꼬, 감미로운 R&B의 후디, 반전 보컬 실력을 선보일 슬리피까지 실력파 뮤지션들의 4인 4색 하모니는 늦가을에 딱 어울리는 감성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장르를 다뤄왔던 그레이가 이번에는 어떤 스타일의 곡으로 대중에게 다가설 것인지 호기심을 낳고있는 상황.

제작 관계자는 “지금 힘겨워하는 청춘들을 위한 위로와 응원이 담긴 노래다. 현장에서도 모든 출연자들이 손을 위로 흔들며 콘서트장을 방불케 할 정도의 큰 환호와 공감을 얻은 만큼 안방극장에서 가장 먼저 만나볼 수 있는 그레이의 새 노래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슬리피는 그동안 여러 방송을 통해 그레이의 곡을 받고 싶다며 공개적으로 구애를 펼쳐왔던 터, 과연 그토록 바라왔던 그레이와의 만남이 그의 ‘음원깡패’ 꿈을 이뤄줄 수 있을지 2회차 방송 종료후 공개될 음원발표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윤종신, 정재형, 그레이, 후이의 깨알 같은 작사, 작곡 노하우뿐만 아니라 오프 더 레코드의 리얼한 사생활을 공개하며 리얼리티 예능과 음원 쇼큐멘터리가 결합된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7일 오후 10시45분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