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개봉 2일째 100만 돌파…역대 추석 영화 최단 돌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남한산성' 메인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남한산성’ 메인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이 개봉 이틀째이자 추석 당일인 지난 4일 55만 관객을 동원하며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남한산성’이 개봉 이틀째이자 추석 당일인 4일 552,628명을 동원, 누적 관객수 1,026,118명을 기록하며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남한산성’의 개봉 2일째 100만 돌파 기록은 913만 관객을 동원한 2013년 추석 흥행작 ‘관상’이 개봉 3일째 100만 명을 돌파한 것보다 하루 빠른 것은 물론, 역대 추석 최고 흥행작인 ‘광해, 왕이 된 남자’(최종 12,319,542명)와 ‘사도’(최종 6,246,849명), ‘밀정’(최종 7,500,420명)의 개봉 4일째 돌파보다 이틀 앞선 것으로 역대 추석 영화 최단 기간 100만 돌파 신기록이다.

또한 10월 개봉작 최고 흥행작인 ‘럭키’(최종 6,975,290명)를 비롯 ‘마션’ ‘닥터 스트레인지’의 개봉 3일째 100만 돌파보다 빠른 것으로 역대 10월 개봉작 중 가장 빠른 흥행 속도를 기록하고 있다.

이로써 개봉 첫날부터 역대 추석 한국 영화 및 10월 개봉작 최고의 오프닝 신기록을 수립한 데 이어 역대급 속도로 또 다시 흥행 신기록을 경신하며 강력한 위력을 입증한 ‘남한산성’의 앞으로의 흥행세에 귀추가 주목된다.

‘남한산성’은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