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도희, 존재감 톡톡…마지막까지 빛났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도희/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도희/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배우 도희의 존재감이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에서 다시 한 번 빛났다.

도희는 지난 3일 종영한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불량학생 애숙 역을 연기하며 탄탄한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을 입증했다.

도희는 반항아 애숙 역을 맡아 반항기 넘치지만 영춘(이종현)을 향한 순애보를 가지고 있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표현했다. 특히 대구 사투리까지 능수능란하게 구사해 눈길을 끌었다.

‘응답하라1994’로 데뷔한 도희는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 ‘엄마’ ‘마녀보감’ 영화 ‘터널 3D’ ‘은밀한 유혹’ ‘아빠는 딸’ 등 다양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