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강소라, 독보적 걸크러쉬로 돌아온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사진=tvN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극본 주현, 연출 송현욱) 강소라가 돌직구를 장착한 세상에서 가장 강력한 걸크러쉬로 사이다를 선사할 예정이다.

‘변혁의 사랑’ 측은 5일 갑질과 불의를 참지 못하는 캐릭터의 성격이 드러나는 강소라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강소라는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독보적 ‘쎈 언니’ 백준으로 돌아온다. 백준은 정규직은 거들떠보지도 않고 생존을 위해 직진하는 고학력·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이다. 긍정에너지 장착한 무한 직진녀이자, 불의와 갑질을 참을 수 없는 핵사이다 슈퍼 알바걸로 남심(男心)을 넘어 여심(女心)까지 사로잡을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은 슈퍼 알바걸 백준의 성격을 단번에 보여주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강소라는 사람들 사이를 날렵하게 헤치며 도망가는 박철민을 슈퍼우먼처럼 맨 손으로 완벽하게 제압하며 본 떼를 보여준다.

갑(甲)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카리스마 넘치는 강소라의 모습이 대체불가 사이다 매력을 발산한다. ATM 앞까지 함께 가 기어이 돈을 받아내고 마는 위풍당당 강소라에게서 슈퍼 알바걸다운 포스가 뿜어져 나온다.

박철민의 능청스러운 엄살도 아랑곳하지 않고 할 말 제대로 하는 강소라의 갑질 저격 레이저 눈빛은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초강력 걸크러쉬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신분 하락한 생활력 제로의 재벌3세 변혁(최시원)과 고학력·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백준(강소라), 그리고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권제훈(공명) 등 세 청춘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코믹 반란극이다.

‘변혁의 사랑’ 제작진은 “강소라가 맡은 백준은 이 시대의 청춘들의 모습을 대변하는 인물로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강소라는 표정, 눈빛, 행동까지 백준 그 자체에 동화된 연기를 펼쳐주고 있다. 간지러운 부분을 시원하게 긁어주는 인물이기에 시청자들도 강소라의 연기를 입은 백준의 매력에 모두 빠져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변혁의 사랑’은 오는 10월14일 오후 9시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