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 이경민 “남희석 덕분에 웃은 적? 집에 잘 안 들어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SBS '싱글와이프'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싱글와이프’ 방송화면 캡처

SBS ‘싱글와이프’의 남희석 아내 이경민이 “남편 때문에 독한 개그를 좋아하게 됐다”고 밝혔다.

4일 방송된 ‘싱글와이프’에서는 이경민·정재은·황혜영·장채희가 스튜디오에 출연했다. 이날 남희석의 아내 이경민은 “이제는 시시한 거에 잘 안 웃는다”며 “독한 걸 좋아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명수 역시 “우리 아내도 개그맨 아내로 오래 살다보니까 어디가면 웃기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남희석 때문에 가장 크게 웃어본 적 있느냐”고 물었고 이경민은 “집에 안 들어와서 잘 모른다”며 “내가 잠이 든 다음에 들어온다. 집에 진짜 안 들어와서 잘 모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