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한선생’, 추석 연휴 ‘꿀잼 스피릿’ 불어넣은 스웩 폭발 드라마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힙한선생'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힙한선생’ 방송화면 캡처

JTBC ‘힙한 선생’이 재미와 감동에 설렘까지 세 마리 토끼를 잡으며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8월, 네이버TV로 공개 돼 시청자들의 많은 호평을 이끌었던 웹드라마 ‘힙한 선생’(극본 김아로미·이정석, 연출 심나연)이 지난 3일 추석특집으로 방영됐다.

이주영, 유라, 안우연 등이 출연한 ‘힙한 선생’은 무기한 ‘노잼’ 생활에 지친 초등학교 음악교사의 ‘꿀잼’ 거듭나기 방과 후 프로젝트를 그린 드라마로 ‘힙합’을 소재로 한 참신한 이야기 전개와 시선을 강타하는 신선한 포스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언더 힙합퍼로 활동했던 남다른 과거를 가지고 있지만 현재는 적성에 맞지 않는 초등학교 음악교사로 무기한 ‘노잼’ 생활을 보내고 있는 공슬기(이주영)의 일상, 그리고 똘끼 충만한 영어교사 김유빈(유라)과 허당 매력을 가진 ‘연애 숙맥 초식남’ 이황(안우연)이 따분한 일상에서 벗어나 방과 후 힙합교실 ‘드롭 더 비트’로 남다른 인연을 만들어가는 과정이 그려졌다.

창의적 방과 후 수업을 선보이라는 교감선생님(손종학)의 요구과 김유빈의 뜻밖의 제안으로 만들어진 ‘드롭 더 비트’. 공슬기 역시 별다른 의지 없이 ‘드롭 더 비트’를 시작했지만, 노잼의 연속이었던 공슬기의 잔잔한 일상에 ‘드롭 더 비트’가 파문을 일으키며 노잼 일상을 타파하고 꿀잼 생활로 거듭나게 되는 계기를 만들었다. 특히 공슬기와 ‘드롭 더 비트’ 아이들과 끈끈해지는 과정, 그리고 공슬기와 김유빈, 이황이 우여곡절 끝에 서로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로 발전해나가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줬다. 더불어 이주영과 이황의 러브라인은 코믹함 속에서도 설렘을 유발해 시청자들에게 보는 재미를 선사했다.

‘힙한 선생’은 지금까지 드라마를 통해서 볼 수 없었던 ‘힙합’이라는 독특한 소재에 코믹을 가미해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과 함께 감동, 그리고 설렘까지 선사하면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평범함을 거부한 꿀잼 드라마였던 ‘힙한 선생’은 앞서 방송돼 감성을 자극했던 ‘알 수도 있는 사람’과는 180도 다른 분위기로 깊어가는 가을밤에 뜻밖의 웃음 폭탄을 투하했다.

특히 신선한 소재, 빠른 이야기 전개와 더불어서 자신에게 꼭 맞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 배우들의 호연이 드라마의 재미를 더욱 높여줬다. 이주영은 걸크러시를 제대로 뿜어내는 언더 힙합퍼의 모습에서부터 노잼 생활 중인 초등학교 음악교사 등 극과 극의 반전매력을 보여주는 공슬기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특히 오프닝에서 보여줬던 화려한 래핑은 실제 힙합퍼 같은 자연스러움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유라는 언제 어디에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급 똘끼를 장착한 김유빈 캐릭터를 맞춤옷을 입은 듯 차지게 그려냈다. 걸그룹 걸스데이의 멤버로서 무대 위에서 섹시한 모습을 주로 보여줬던 유라는 ‘힙한 선생’ 속 김유빈 캐릭터를 통해서 이제까지 보여주지 못했던 색다른 걸크러쉬 매력을 제대로 시청자들에게 어필하며 또 하나의 ‘연기돌’ 탄생을 알렸다. 안우연은 허당 매력을 가진 ‘연애 숙맥 초식남’ 이황 캐릭터로 어수룩한 모습을 사랑스럽게 표현해내며 여성 시청자들의 광대미소를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손종학, 문희경이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하며 적재적소에 깨알재미를 선사했고, 청단초 학생들로 분한 한별은 넘치는 끼로 노래, 춤까지 선보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짧은 특별출연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긴 조재윤, 쇼리 등도 ‘꿀잼’에 힘을 더했다.

JTBC는 추석 연휴에 ‘드라마 페스타’라는 브랜드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지난 2일과 3일에 방송된 ‘알 수도 있는 사람’과 ‘힙한선생’에 이어 오는 8일 오후 8시 50분에는 ‘어쩌다 18’이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