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에도 뜨는 ‘병원선’…하지원, 父 조성하 용서할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병원선' 조성하·하지원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병원선’ 조성하·하지원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이 정상 방송된다.

4일 방송되는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는 송은재(하지원)가 선택의 기로에 놓인다. 사업 실패 후 가족을 등지고 살며 속만 썩였던 그녀의 아버지 송재준(조성하)이 담도암을 앓는 무기력한 환자의 몸으로 돌아온 것.

지난주 방송에서 송재준은 은재의 엄마 오혜정(차화연)의 추모공원에서 발견됐다. 그는 곽현(강민혁)의 도움으로 병원에 이송돼, 죽을 고비를 넘기고 간신히 깨어났다. 하지만 은재는 변함없는 사기꾼의 모습을 보인 송재준을 향해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정신이 들자마자 자신을 구했다는 현을 찾은 송재준은 “은재 모르게 은밀히 처리해 줬으면 하는 일이 있다”며 “내가 암보험 10개를 들어놨거든. 지금 진단 기록이 남아서는 안 돼”라며 자신의 진료 기록 삭제를 부탁했다. 언제나 무책임했던 아버지에 대한 마음을 가라앉히고 그를 면회하러 병실에 찾아온 은재는 죽음을 앞두고도 돈에 목매 사기를 치려는 송재준을 목격했다.

사채업자들로부터 도망 다니느라 엄마의 장례식에도 나타나지 않았던 아버지에 대한 원망, 그가 남긴 빚으로 여전히 허덕이는 자신의 삶, 그리고 가장 수치스러운 부분을 현에게 들켜버린 모멸감 등 쌓여왔던 그동안의 상처가 폭발한 은재는 “헛소리를 왜 듣고 있어요. 나와요”라고 외치며 분노했다.

의사이면서 동시에 딸인 은재는 아버지에 대한 미움을 억누르고 진료에 최선을 다할 수 있을까. 은재가 어떤 선택을 내리게 될지 4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병원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