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 데뷔 준비 위해 연휴 반납 “멋진 무대로 보답할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BJ 추석 인삿말 / 사진=영상 캡처

JBJ 추석 인삿말 / 사진=영상 캡처

프로젝트 그룹 JBJ가 다가온 추석연휴에도 데뷔 준비에 열정을 쏟고 있다.

오는 18일 첫 번째 미니앨범 ‘판타지(Fantasy)’ 의 발표를 앞둔 JBJ 멤버들은 올 추석 황금 연휴를 자진 반납하고 다가온 데뷔를 준비하고 있다.

JBJ 측은 “현재 멤버들은 JBJ를 탄생케 해준 팬들에게 반드시 멋진 무대로 보답하고 싶다는 일념 하에 밤낮 할 것 없이 최선을 다해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면서 “멤버들이 자발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큰 열정에 발맞춰 스태프들도 코앞으로 다가온 데뷔를 위해 준비를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JBJ 멤버들은 완벽한 데뷔 무대를 위해 바쁜 시간을 보내면서도 추석을 맞은 팬들에게 인사를 보내는 일만큼은 잊지 않았다. 멤버들은 4일 공식 SNS등지에 팬들을 위한 특별한 추석인사 영상을 게재하고 팬과 교류했다.

영상 속 멤버들은 팀명을 뜻하는 ‘저스트 비 조이풀(Just Be Joyful)’이란 힘찬 구호를 외친 뒤 “민족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인사드리게 됐다”며 팬들에게 반갑게 인사했다. JBJ 멤버들은 “가족들과 함께하는 즐거운 명절이다.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말처럼 풍성한 한가위 되시고, 맛있는 것도 많이 드셨으면 좋겠다”라며 각자의 개성을 더한 사랑스럽고 훈훈한 추석 덕담을 이어갔다.

멤버 김용국의 경우 “보름달 보면서 저희 JBJ가 꼭 대박나길 빌겠다”는 소원을 밝혀 다가온 데뷔에 대한 남다른 기대를 내비쳤다. 든든한 맏형 노태현은 “밝은 보름달처럼 즐거운 한가위 되시길 바란다”며 리더다운 면모로 팬들에게 인사했다.

JBJ는 ‘정말 바람직한 조합’의 약자로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화제의 참가자 켄타, 김용국, 김상균, 노태현, 김동한, 권현빈 으로 구성된 그룹이다.

팬들이 오랜 염원을 담아 탄생한 이들은 오는 18일 첫 번째 미니앨범 ‘판타지’를 발매하고 같은 날 오후 8시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데뷔 쇼케이스 ‘정말 데뷔하기 좋은 날’을 열고 팬들과 공식적인 첫 만남에 나선다. JBJ의 데뷔 쇼케이스는 예매오픈 3분 만에 5000석 모두 매진되며 이들의 화려한 ‘꿈의 데뷔’ 시작을 예고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