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트로스’ 측 “윤보미, ‘휴게소 알바 여신’ 변신…수준급 알바力 뽐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알바트로스' 윤보미 / 사진제공=tvN

‘알바트로스’ 윤보미 / 사진제공=tvN

에이핑크 윤보미가 tvN ‘알바트로스’ 세 번째 게스트로 등장한다.

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알바트로스’ 4회에서 윤보미는 ‘알바 여신’으로 거듭난다. 이날 방송에서 윤보미는 안정환과 함께 고속도로 휴게소 아르바이트에 도전한다. 윤보미는 과거 여러 아르바이트 경험에서 나오는 수준급 실력으로 알바청춘의 하루를 대신할 예정.

밀려드는 손님에 정신없이 바쁜 와중에도 친절한 미소로 응대하는 것은 물론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는 실력을 뽐낸다. 매장에서 함께 일하는 직원과 안정환 모두 “잘한다. 싹싹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또 안정환과 윤보미가 만나는 알바청춘의 특별한 사연이 민족 명절 추석 연휴에 따뜻한 이야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알바청춘의 사연과 ‘알바 여신’으로 거듭난 윤보미의 활약상은 이 날 방송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추성훈과 유병재는 고양이 카페 아르바이트에 도전한다. 고양이는 처음 만져본다는 파이터 추성훈과 보기만 해도 힐링되는 귀여운 고양이들의 남다른 케미가 눈길을 끌 예정이다.

‘알바트로스’를 연출하는 유학찬PD는 “그간 만나온 알바청춘들에게는 자신의 꿈을 위해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나가는 청춘들이라는 공통점이 있었다”라며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이야기가 특별한 위로와 따뜻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tvN ‘알바트로스’는 어제의 청춘 형님들이 요즘 아르바이트 청춘들의 하루를 대신하고 그들의 꿈, 고민, 일상을 들여다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안정환, 추성훈, 유병재 세 명의 고정 출연진과 매회 달라지는 게스트가 두 팀으로 나뉘어 청춘들의 아르바이트 하루를 대신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