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킹스맨’ 막았다…개봉 첫날 44만명 동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남한산성' 메인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남한산성’ 메인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이 개봉 첫 날 44만 여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4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남한산성’은 지난 3일 44만 4478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6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던 ‘킹스맨: 골든 서클’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이는 역대 추석 ‘관상’(37만 3552명), ‘광해, 왕이 된 남자’(16만 9516명), ‘사도’(25만 237명), ‘밀정’(28만 7228명)의 기록을 모두 뛰어넘는 오프닝 스코어다. 또 10월 개봉작 중 가장 높은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던 ‘닥터 스트레인지’의 개봉 첫날 관객 수 43만 5068명도 뛰어넘는 신기록이다.

영화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 김훈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도가니’, ‘수상한 그녀’의 황동혁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병헌·김윤석·박해일·고수·박희순 등이 열연을 펼쳤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