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서예슬, 다채로운 연기로 안방극장 눈도장 쾅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란제리 소녀시대' 서예슬 / 사진제공=엘엔컴퍼니

KBS2 ‘란제리 소녀시대’ 서예슬 / 사진제공=엘엔컴퍼니

신예 서예슬이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로 성공적인 브라운관 데뷔를 마쳤다.

지난 3일 종영한 ‘란제리 소녀시대’(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 소은자 역을 맡은 서예슬은 ‘정희 4총사’ 중 성적 호기심을 해소시켜주는 이야기꾼 캐릭터를 유쾌하게 풀어내며 극에 산뜻한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안정적인 목소리 톤과 싱그러운 비주얼로 안방극장에 출사표를 던진 서예슬은 브라운관 첫 도전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자연스러운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남학생 앞에서는 맑은 눈망울로 수줍어하는 모습으로, 친구들 사이에서는 화끈한 입담을 뽐내는 인기 만점 여고생으로 매력을 더했다. 서예슬은 70년대 대구를 배경으로 한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자연스러운 사투리 연기는 물론 복고의상까지 완벽하게 소화, 감초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서예슬은 “첫 대본 리딩에 참여하며 긴장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순식간에 한 달이란 시간이 흘렀다. 감독님, 스태프들 외 모든 배우들과의 호흡이 잘 맞았고, 현장 분위기 역시 너무 좋아서 촬영하는 동안 행복했다”고 전하며 “좋은 작품, 좋은 사람들과 시작을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릴 테니 많은 응원과 기대 부탁한다”며 신예다운 당찬 포부를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