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강수지→김국진에 직진♥ “손잡고 데이트 하고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국진, 강수지 / 사지제공=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강수지, 김국진 / 사지제공=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강수지가 김국진에 직진 로맨스를 보였다.

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청춘들이 마니또 게임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국진의 마니또는 강수지였다. 김국진은 시종일관 강수지에게 가고 싶은 곳을 묻거나 가방을 들어주고, 식사 중 반찬을 챙겨주는 등 친절을 베풀었다.

이에 강수지는 “오빠, 내 마니또냐”고 계속 물었다. 시치미떼는 김국진에게 강수지는 “원래 카메라 앞에서는 이렇게 상냥하지 않지 않냐”고 추궁했다.

김국진이 “내가 평소에 상냥하지 않았냐”고 궁금해하자 강수지는 “카메라가 있으면 창피해서 별로 안 상냥하지 않냐”고 답해 평소 김국진이 얼마나 그에게 다정한 지를 짐작하게 만들었다.

강수지는 또 “보라카이가 어떻냐”고 묻는 김국진에게 “오빠랑 언젠가 또 오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고 싶은 것을 묻는 질문에 “데이트, 산책을 하고 싶다”면서 “손잡고 (산책)하냐”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