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양세종X서현진, 화해의 조깅? “변했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양세종, 서현진 / 사진제공=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양세종, 서현진 / 사진제공=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사랑의 온도’ 양세종과 서현진이 함께 조깅에 나섰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사랑의 온도’에서는 정선(양세종)과 현수(서혀진)가 오랜만에 통화했다.

이날 방송에서 현수는 자신의 번호를 어떻게 알았느냐고 묻는 정선에게 서운함을 느꼈다. 그러면서 “무슨 일이 있느냐”는 물음에 “아주 많다”고 답했다.

그러나 정선은 “나는 들어만 주는 것은 못한다. 남자라 본능적으로 해결하고 싶어한다”고 거절했다. 전화를 끊은 현수는 정선의 말을 곱씹으며 웃었다. 그리고 정선에게 “해결해줄래?”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두 사람은 다음 날 아침 공원에서 만나 함께 뛰었다. 대화를 하던 중 현수가 “예나 지금이나 잔소리가 심하다”고 투정부리자 정선은 “이걸 잔소리로 받아들이니까 맨날 똑같은 것”이라고 했다. 이에 현수가 “맨날 똑같다는 말 듣기 싫어한다. 나는 맨날 성장하는 성장캐이고 싶다”고 하자 정선은 “주입식 교육, 성취 지향식 교육이 문제”라고 지적했고 결국 두 사람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정선은 “변했따”고 현수를 바라봤고 현수 역시 정선을 향해 “변했다”고 웃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