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 남진 “지방 공연 말고 여행간 데가 없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트래블 메이커' 남진 / 사진제공=SBS 방송화면

‘트래블 메이커’ 남진 / 사진제공=SBS 방송화면

트로트가수 남진이 SBS ‘트래블 메이커’ 여행 가이드로 나서며 목적지를 자신의 고향 목포로 정했다.

3일 방송된 ‘트래블 메이커’에서는 남진이 본격적인 촬영을 앞두고 제작진과 미팅을 갖는 모습이 공개됐다.

남진은 “처음 해보는 가이드라 얼떨떨하다”면서 “가이드라면 장소에 대한 역사를 알아야 하는데 나는 그동안 공연을 위해 하루 머문 것 말고는 다녀본 데가 없다”고 걱정했다.

때문에 “내가 태어나 살았고 자랐고 구석구석 알 수 있는 것은 고향밖에 더 있겠냐”며 “내 고향 목포를 소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남진은 김태우, 리지, 소란 등 후배 가수들과 여행을 떠났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