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고등어 판 돈으로 대학 등록금 마련”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트래블 메이커' 이영자 / 사진제공=SBS 방송화면

‘트래블 메이커’ 이영자 / 사진제공=SBS 방송화면

개그맨 이영자가 대학교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고등어를 팔았던 과거를 떠올렸다.

3일 방송된 SBS 추석 파일럿 ‘트래블 메이커’에서는 이영자가 홍성 5일장 투어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나는 5일장에서 꿈을 키웠다”고 고백했다.

“고등학교 때 엄마가 대학 진학을 반대했었다”던 그는 “그래서 내가 시장에서 하루에 2만원씩 고등어를 팔았다. 당시 서울 예대 등록금이 50만원이었는데, 고등어를 판 돈으로 대학교에 갔다”면서 시장에 얽힌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