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서현진, 꿈과 사랑 모두 포기하지 않기 위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BS '사랑의 온도' 서현진 스틸컷 /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SBS ‘사랑의 온도’ 서현진 스틸컷 /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사랑의 온도’ 서현진이 사랑도, 일도 직구를 선사했다.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 5년 전 ‘사랑보다 일’이라며 온정선(양세종)을 밀어냈던 이현수(서현진). 드라마 작가의 꿈은 이뤘지만 그 때문에 사랑을 놓쳐 후회했던 현수가 정선을 다시 만나고 달라졌다. 떠나보내고 나서야 사랑임을 알았던 정선에게 직진하기 시작한 것.

자신의 전화를 받지 않았던 현수를 떠나 프랑스 유학길에 올랐던 정선이 한국에 돌아와 만난 건 ‘잘 나가는 애인도 있고 작가가 되겠단 꿈도 이룬 이현수 씨.’ 정선은 현수의 사랑을 지켜주기 위해 거리를 두었고, 지난 5년간 한순간도 정선을 잊지 못해 마음앓이 했던 현수는 이런 정선의 반응이 이상할 수밖에 없었다.

다음 날, 곧바로 정선을 찾아가 “나 잘 나가는 애인 없어”라고 직접 정선의 오해를 푼 현수의 행동은 오해 때문에 두 사람이 엇갈릴까 걱정했던 시청자들의 우려를 한 방에 해소했다. “후회했어. 아팠어”라며 고백해오는 현수를 분명하게 거절한 정선. 그럼에도 자신을 챙기는 그에게 “다정하게 말하지 마. 기분 좋아”라던가, “신나. 확실히 거절하지 않았잖아”라고 말하며 굴하지 않는 현수의 반응은 5년 전 상황에서 역전될 두 사람의 관계를 기대하게 했다.

이러한 현수의 직진은 사랑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었다. 작품을 자신의 입맛대로 만들어 신인작가들 사이에서 악명이 자자한 민이복 감독(송영규)은 결국 현수의 대본에 다른 작가를 붙였다. 민 감독을 도운 박은성 작가(황석정)를 찾아가 “다신 안 봤음 좋겠어요. 지금부터 작가님 욕하고 다닐 거에요”라고 말하고, 유홍진(류진) CP에게 “감독님 바꿔주세요”라고 사이다를 날리는 현수의 모습은 박 작가에게 모욕을 듣고도 눈물을 삼킬 수밖에 없었던 5년 전 모습과 대비되며 현수의 변화를 분명하게 보여주었다.

꿈을 이루고, 사랑을 잃어보고 나서야 가치관이 변했다는 현수는 이전과는 분명히 달라졌다. 더 이상 숨지 않고 직진하는 이현수는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까. 3일 오후 10시 SBS 방송.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