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양세종, 일과 사랑…어긋난 사랑의 온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5년 만에 재회한 서현진과 양세종, 그러나 두 남녀 사랑의 온도가 또다시 엇갈렸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 온정선(양세종)은 이현수(서현진)에게 애인이 있다는 오해를 풀었지만 “지금은 굿스프 생각뿐”이라며 이현수의 마음을 거절했다. 5년 전과 서로의 온도가 완전히 뒤바뀌었다.

굿스프가 개업한 지 8개월이 넘었지만 계속 적자를 면치 못하자 정우(김재욱)는 정선에게 1년이 되는 시점에 굿스프 경영을 계속 맡길지 말지를 결정하겠다고 했다. 요리 외에 다른 걸로 주목받기 싫다던 정선은 “굿스프 식구들 지키려면 내가 하고 싶지 않은 일을 해야 된다고 결정했다”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로 결심했다.

이런 상황을 모르는 현수는 자신을 차갑게 대하는 정선의 행동에 의아해했다. 정선이 애인에 대해 묻자 “내가 애인이 있냐”고 오히려 되물은 현수는 “잘 나가는 애인 없다”고 분명히 말했다. 이어“꿈을 이루면 모든 게 달라지는 줄 알았지만 똑같은 삶이 계속된다”면서 “꿈을 이루기 위해 포기한 것들을 후회한다”고 정선에 대한 마음을 표현했다. 그러나 정선은 “그러니까 사랑할 때, 고백할 때, 매달릴 때 받아줬어야했다”며 거절했다.

원했던 작가의 꿈을 이뤘고, 이번엔 사랑을 향해 직진도 했지만, 현수의 상황도 정선의 적자만큼이나 힘들었다. 민이복 감독(송영규)과의 불화가 절정에 이른 것. 민감독의 부탁을 받아 자신의 대본을 다시 쓴 작가가 자신의 선생이었던 박은성 작가(황석정)였음을 알게 된 현수는 “다신 안 봤음 좋겠다. 지금부터 작가님 욕하고 다닐 것”라이며 5년 전엔 하지 못했던 일침을 날렸고, 민이복과 함께 있는 유홍진(류진) CP를 찾아가 “감독님 바꿔주세요”라는 초강수를 던졌다.

수와 정선을 향한 정우와 홍아의 마음 역시 현재진행형임이 그려졌다. 최원준(심희섭)에게 현수의 보조작가로 일하는 사실을 들킨 지홍아(조보아)는 “그걸로 손해 본 사람 있어?”라고 오히려 화를 내며, 정선을 향한 마음과 현수에 대한 열등감을 표출했다. 또한 현수의 곁을 지켜온 박정우(김재욱)는 “근 5년을 착하게 있었다. 고백까지 한 여자 눈앞에 두고”라며 다시 현수에게 다가갔다. 하지만 현수는 그 상황에서도 정선을 떠올리며 “고맙다. 내 재능 처음 알아봐 줬고 지금까지 믿어줬다”고 또 한 번 대표와 작가 사이로 선을 그었다.

‘사랑의 온도’ 11, 12회는 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