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여파?”…월화드라마 시청률 소폭 상승, ‘사랑의 온도’ 1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랑의 온도' 양세종-서현진/ 사진=방송화면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캡처

SBS ‘사랑의 온도’가 추석 연휴에도 동시간대 드라마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사랑의 온도’는 시청률 8.1%, 9.6%를 각각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11.0%, 8.5%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이나, 같은 날 방송된 지상파 3사 드라마 중 가장 높은 기록이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란제리 소녀시대’ 역시 4.7%, 5.3%의 시청률을 각각 나타내며 전주 대비 하락했다. MBC에서는 웹드라마 ‘세가지색 판타지-우주의 별이’를 대체 편성했고 1~3회 시청률 2.8%, 2.6%, 1.5%를 기록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