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희, 女 신인상 수상 “데뷔 8년…매년 이자리 꿈꿨다”(코리아드라마어워즈)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고원희/ 사진=코리아드라마어워즈 영상

고원희/ 사진=코리아드라마어워즈 영상

배우 고원희가 ‘2017 코리아드라마어워즈’ 여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2일 오후 6시 경상남도 진주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 ‘2017 코리아드라마어워즈(Korea Drama Awards, KDA)’가 열렸다.

이날 여자 신인상은 KBS2 드라마 ‘최강배달꾼’ 고원희가 차지했다. 서연, 김세정, 박은빈, 이세영 등 쟁쟁한 배우들과 후보에 올라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고원희는 울먹 거리며 “데뷔한 지 8년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매년 이자리를 꿈꿔왔다. 해가 지날 때마다 신인상은 못 받겠구나 싶었다”며 “올해 드디어 받게 됐다. 너무 기쁘다. 지치지 말고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받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10회째를 맞이한 ‘코리아드라마어워즈’는 지난 1 년 동안 공중파 3사(KBS, MBC, SBS)는 물론 종편 4사(JTBC, MBN, 채널A, TV조선) 케이블 등 채널 에서 방영된 모든 드라마를 아우르며, 올해는 연 기대상과 작품상을 비롯해 총 19개 부분에서 시 상을 진행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