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특집] 플레이리스트, 귀성길 편

[텐아시아=윤준필, 김수경, 손예지 기자]

귀성길 메인

민족의 큰 명절 한가위가 찾아왔다. ‘빨간 날’이 무려 열흘이나 이어지는 이번 추석. 길고 긴 연휴의 기쁨은 높이고 무료함은 날려줄 텐아시아의 플레이리스트.

귀성길1

# 윤준필의 플레이리스트 하나, 오히려 연휴가 부담스러운 당신을 위해

달력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눈부신 ‘황금연휴’, 꿀맛 같은 긴 휴식이 반갑기도 하지만 명절에 모인 어른들의 잔소리를 들을 생각하니 벌써부터 가슴이 답답하다. UV의 ‘조한이 형(feat. 김조한)’으로 미리 애정 어린 잔소리를 들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아직 답답한 마음을 해소하지 못했다면 형돈이와 대준이가 우리의 진심을 대신 이야기해 줄 거다. 연휴가 즐거운 사람들도 있지만 오히려 연휴에 더 ‘피 땀 눈물’을 흘릴 사람들도 많다. 짜증이 울컥 솟구칠 때도 있을 거다. 그럴 때일수록 하이라이트의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를 들으며 잠깐이나마 웃음 짓고, ‘아모르 파티’로 연휴 스트레스에 자취를 감췄던 흥의 불꽃을 태워보자. 긍정 에너지로 연휴 스트레스를 넘겨보는 거다.

귀성길2

#김수경의 플레이리스트, 약간의 재치 그리고 포근함

고향으로 내려가는 귀성길만큼 무미건조하고 답답한 여행길도 없을 것이다. 앞뒤로 꽉 막혀있는 차들의 행렬을 보며 바싹 마른 채소가 된 것 같다고 느껴질 때 필요한 건 약간의 재치다. ‘누가 내 맘 좀 알아줘’’이런 내 맘 좀 알아줘’라고 외치는 폴킴의 ‘길’을 들어보자. 잔잔하게 시작해 ‘조금 더 조금만 더 가면 늘 꿈꾸던 세상’이라는 클라이맥스에 도달하는 이 노래의 기승전결을 듣다 보면 왠지 조금은 고향에 더 가까워진 것 같은 해방감을 느낄 수도 있다. 해방감을 느낄 수 있는 또 다른 노래로는 스텔라장의 ‘Alright’이 있다. 제목부터 ‘괜찮아’다. 스탠딩 에그의 ‘너라면 괜찮아’가 이 기세를 이어 받기 좋다. ‘항상 늦게 와서 혼자 기다려도 너라면 괜찮아’와 같은 가사를 들으면 포근함까지 밀려온다. ‘핵노잼’을 가장한 ‘대유잼’ 노래인 에디전(Of 뷰티핸섬)의 ‘썰렁한 나(핵노잼)’도 재치와 포근함을 겸비한 노래다. 마지막으로는 같은 맥락이지만 좀 더 잔잔한 분위기인 헤르쯔 아날로그의 ‘minimal warm’을 추천한다.

귀성길3

#손예지의 플레리스트 셋, 당신과 공감하고 당신을 위로한다

언제 더웠냐는 듯 선선한 가을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한 요즘. 꽉 막힌 귀성길 도로를 달리다 차창을 내리고 가을바람이 주는 정취를 만끽해보자. 연휴 직전까지 학교에서, 직장에서, 혹은 집안일로 얻었던 스트레스를 잠시 잊고 귀성길을 드라이브처럼 즐겨보는 거다. 어쿠스틱한 노래들을 배경음악으로 틀면 귀성길 드라이브 준비 완료. 우선 최강창민의 미성이 돋보이는 ‘여정’으로 귀성길 여정을 시작하자. ‘요즘 자꾸 힘이 드는 게 내가 좀 지쳤었나봐’라며 케빈오의 담백한 목소리로 투정하는 듯한 ‘알아줘’에 공감하고, 뮤지가 부르고 지바노프가 피처링한 ‘힘들땐 좀 기대’로 위로받는다. 정세운의 ‘바다를 나는 거북이’ 역시 그 특유의 담백한 보컬과 감성이 위로를 준다. ‘그댈 위한 노래’라는 가사에선 설렘도 느낄 수 있다. 좀 더 설레고 싶다면 홍대광의 ‘떠나자’를 추천한다. ‘이 모든 것을 잊은 채’ ‘그냥 떠나는 거야’라는 가사와 경쾌한 멜로디가 흥을 돋운다.

윤준필 기자 yoon@, 김수경 기자 ksk@,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