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우정’ 배정남 “안정환과 ‘술’로 마음 열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1%의 우정' 배정남/ 사진제공=KBS

‘1%의 우정’ 배정남/ 사진제공=KBS

‘1% 우정’ 패션 모델 배정남이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안정환을 만났다.

오는 5일 방송되는 KBS2 추석 파일럿 예능 ‘1%의 우정(연출 손자연)’에서는 ‘역사 천재 신바’ 김종민 VS 전국에 역사 열풍을 불러온 한국사 강사 설민석, 국가대표 귀차니스타 안정환 VS 국가대표 패셔니스타 배정남이 각각 한 팀을 이뤄 하루 동안의 우정을 나눈다. 특히 ‘1%의 우정’에는 배철수, 정형돈, 안정환이 MC로 나서 초특급 입담 대결을 펼친다.

특히 패션 모델 배정남은 강한 남자의 향기를 물씬 풍기며 거침없는 말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정제되지 않은 거친 표현들은 오히려 순수하고 솔직한 그의 성격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향후 예능에서 선보일 활약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럼에도 본인은 예능 체질이 아니라고 강하게 부정했다. 배정남은 “이번 예능도 회사에 설득 당했다. 난 예능체질이 아니다. 예능은 선수들이나 하는 거다. 어떻게 보일지 모르겠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그러나 안정환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눈이 반짝이기 시작했다. “형님과의 첫 만남은 뻘쭘했다. 그러나 형님도 나도 남자다움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다. 카메라가 없었으면 아마도 더 빨리 친해졌을 거다. 머리보다 몸이 먼저 나가는 사람인데 방송이라서 나름대로 격식을 갖췄다”고 답했다.

이어 배정남은 안정환의 패션 점수를 70점을 주며 무한 애정을 과시했다. “안정환 형님은 패피는 아니지만 사실 괜찮게 입는다. 추리닝을 입어도 심플하게 잘 소화하는 분이다. 패션 점수는 70점 정도다. 내가 생각하는 100점은 전문가다. 본인이 입었을 때 편하고 기분 좋게 입으면 된다고 생각한다. 그런 면에서 안정환 씨의 옷 스타일은 딱 알맞다”고 밝혔다.

또한 배정남은 안정환과 친해진 1%의 공통점을 ”술”이라고 밝혔다. 그는 “밤새 술을 먹었다. 촬영 끝나고 형님이 더 먹자고 하셔서 더 마셨다. 속을 다 꺼내놓고 솔직해져서 많이 친해졌던 거 같다. 우리 대화는 방송에 못 쓰는 이야기들이 많다. 카메라 불이 꺼졌을 때 마음을 열고 형님한테 반했다”고 솔직히 대답했다.

그는 “형님은 솔직하고 화끈하고 가식도 없고. 직설적이다. 친해지고 싶은 사람이다. 같이 계속 술 먹고 그래 보면 진심이 나오지 않겠나. 그러다가 뭐 틀어질 수도 있는 거고.. 그래도 할 수 없다”며 솔직하게 말하며 두 사람간 특별한 우정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추석에는 딸 같은 애견 벨과 산책을 하겠다고 밝히며 “추석 때 뉴스 보니까 복통으로 119 많이 실려 가시더라. 너무 과식하지 마시고, 소화제 잘 드셨으면 좋겠다”는 엉뚱 한 추석 인사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대해 ‘1%의 우정’ 연출을 맡은 손자연 PD는 “배정남-안정환 팀은 완전히 다르면서도 비슷한 성향을 지닌 분들이었다”며 “안정환 씨가 배정남 씨를 보면서 과거 자신의 모습을 보셨을 듯 하다. 거침 없고 웃음 넘치는 두 분의 우정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서로 상반된 두 사람이 만나 함께 하루를 보내며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우정을 쌓아가는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 ‘1%의 우정’은 10월 5일 목요일 오후 5시 50분, 1회와 2회가 연속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