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남한산성’, 굴욕의 역사로 치부되지 않길”(인터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윤석은 만족스러운 듯 미소 지었다. “‘남한산성’을 함께 만든 사람으로서 자랑스럽다”는 평과 함께. 사실 완성된 작품을 보고 100% 만족하기란 쉽지 않다. 어느 것 하나쯤은 부족하거나 만족스럽지 않은 부분이 있기는 마련이다. 하지만 ‘남한산성’(감독 황동혁)만큼은 달랐다. 뚝심 있는 연출과 각본, 배우들의 연기가 잘 조화를 이룬 것 같다며 만족했다.

김윤석은 최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양질의 영화인 ‘남한산성’의 가치를 관객이 인정해준다면 한국 영화의 또 다른 출발점이 될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남한산성’에서 김윤석은 어떠한 상황에도 흔들리지 않고 강인함과 신념을 굽히지 않는 예조판서 김상헌 역을 맡아 열연했다. 데뷔 후 처음 도전한 정통사극에서 이병헌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연기를 함께 하면서 기억에 남는 건 이병헌씨의 진중함이었어요. 이 작품에 진지하게 접근하는 태도가 아주 좋았죠. 비단 이병헌씨 뿐만 아니라 박해일, 고수, 박희순 등 모든 배우들이 이 작업에 집중하고 흐트러짐 없이 임했어요. 그 모습이 만들어낸 공기 역시 진중했는데 모두가 380년 전 상황에 몰입한 것 같았어요.”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극중 김상헌은 실존인물인 만큼 김윤석은 많은 공부와 캐릭터 준비가 필요했다. 픽션이 가미된 사극이 아니라 그야말로 정통사극이기 때문에 황동혁 감독과의 끝없는 대화와 공부, 상상과 추측을 더해가며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원래 고전을 좋아해서 역사에 관심이 많았어요. 저는 역사적 기록과 자료들은 살아남은 자들이 만든 결과물이라고 생각해요. 실제 그대로를 그려낸 역사는 아니라는 거죠. 그래서 추측에 추측을 더하면서 캐릭터를 준비했습니다. 김상헌이라는 사람은 과연 어떤 사람인가. 청에게 굴복하고 나서 관직에 한 번도 들어가지 않았다는 것을 보고 묵직하고 뚝심 있는 캐릭터일 거라고 상상했어요. 그 점이 마음에 들기도 했고요. 극 중에서 가장 많은 감정변화를 겪는 인물이기도 하죠.”

김상헌과 최명길(이병헌)은 하나의 목적을 갖고 첨예한 대립을 펼친다. 각자의 이념을 주장하며 조선을 지키고자 한다. 관객 역시 누구의 편을 들기란 쉽지 않다. 영화는 끝까지 두 사람의 서로 다른 이념을 몰고 가 그 누구의 편도 들지 않는다. 김윤석은 이러한 ‘남한산성’의 내용 전개가 만족스럽다고 했다.

“영화를 보고 나서 10분 동안을 말을 잇지 못했어요. 대충 마무리를 짓는 게 아니라 이야기의 마침표를 찍을 때까지 밀어붙였더라고요. ‘제대로 한 판 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죠. 이거야 말로 웰메이드가 아닌가 싶더라고요. 근간에 보기 힘든 완성도의 영화인 것 같아요. 많은 관객이 이 영화의 가치를 알았으면 좋겠어요. 더 이상 사극이나 역사를 다룬 작품들이 신파나 히어로물로 치우치지 않길 바라거든요.”

김윤석은 ‘남한산성’이 굴욕의 역사와 무능함으로 치부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추석연휴에 ‘남한산성’이 개봉된 만큼 남녀노소 많은 이들이 우리가 몰랐던 역사적 사실을 알게 되길 바랐다.

“380년 전 병자호란, 남한산성과 인조, 삼전도 굴욕 등을 그냥 굴욕과 무능함으로 치부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남한산성 안에서 조선을 살려보고자 한 많은 사람들의 노력, 목숨도 아까워하지 않은 그들의 노력을 이 영화를 보고 알았으면 좋겠어요. 그것의 가치를 현대의 우리가 기억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결과적으로 굴욕의 역사지만 아름다운 과정과 시간이 있었다는 것을 알아줬으면 합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