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건모, 창의력 대장의 이색 낚시법…”드론이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가수 김건모가 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낚시에 나섰다. 그는 자신만의 낚시법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평소 드론을 날리는 취미를 갖고 있는 김건모는 낚시터에도 드론을 갖고 갔다. 급기야 드론에 낚시대 연결해 하늘로 띄웠고, 먼 바다까지 갈 수 있다는 드론의 장점을 활용했다.

이를 지켜본 MC 신동엽과 서장훈 등은 “잡으면 굉장한 일”이라고 감탄했다.

배 타고 나가야 할 정도로 드론을 먼 곳까지 보냈으나 좀처럼 입질은 오지 않았다. 그러나 잠시 후 드론으로 생선을 낚았고 김건모는 “물었다”고 크게 외쳤다.

평소 남다른 창의력으로 감탄을 자아낸 김건모가 이번엔 드론을 활용해 물고기를 잡아 박수를 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