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손담비와 ‘마녀의 법정’ 응원..”우리가 쏩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려원, 손담비 / 사진제공=키이스트

정려원, 손담비 /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정려원과 손담비가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오는 9일 첫 방송을 앞둔 KBS2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에서 검사 마이듬 역을 맡은 정려원은 ‘마녀의 법정’ 팀 사기를 높이기 위해 손담비와 협업 응원을 펼쳤다.

지난달 30일 경기도 화성의 ‘마녀의 법정’ 촬영장에는 정려원이 준비한 커피와 손담비가 준비한 간식이 도착했다. 드라마 촬영에 매진하고 있는 정려원을 비롯한 ‘마녀의 법정’ 출연자들과 스태프를 응원한 것.

정려원이 촬영장에 커피차로 응원을 한다는 소식에 절친한 사이인 손담비 역시 지원사격에 나섰다고 한다. 두 사람은 그간 서로의 작품마다 커피차, 간식차 등으로 응원을 보내며 돈독한 우정을 과시해왔다.

정려원은 ‘마녀의 법정’ 속 자신의 캐릭터 이름을 살려 “‘마녀의 법정’ 에이스 검사 마이듬이 쏩니다. 마이(많이) 드시고 힘내세요”라고 남겼다. 손담비는 “려원 언니를 응원한다”고 메시지를 전달했다.

정려원은 손담비의 응원에 고마운 마음을 담아 기쁜 표정을 담은 사진도 남겼다. 정려원 손담비는 드라마의 포스터 앞에서 기념 사진을 찍으며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마녀의 법정’은 마이듬(정려원 분)과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일어나는 일들을 담는다. 정려원은 “마이듬은 불같은 성격의 소유자다. 논리적이고, 이성적이며, 목표가 뚜렷하다. 재미있는 캐릭터를 만난 것 같다. 내가 봐도 멋진 여자”라고 소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