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부부’ 장나라 “20살 연기 고민 컸지만…” 속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장나라 / 사진제공=KBS2 '고백부부'

배우 장나라 / 사진제공=KBS2 ‘고백부부’

배우 장나라가 2년 만에 KBS 드라마에 복귀하며 “고민 컸지만 제작진을 믿었다”고 밝혔다.

장나라는 오는 13일 베일을 벗는 KBS2 예능프로그램 ‘고백부부'(극본 권혜주, 연출 하병훈)에서 마진주 역을 맡는다. 38살에서 20살로 인생아 뒤바뀐 역할이다.

장나라는 “20살 연기를 결정하기 전에 고민을 많이 했다”며 “권혜주 작가, 하병훈 감독을 만나 대화를 나눴다. 극중 마진주는 겉모습은 20살이지만 속은 38살이다. 38살의 감성을 지닌 배우였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마진주 캐릭터가 철없지만 속 깊은 면이 나와 어울린다는 말에 자신감을 얻었다. 제 외모가 스무 살이라는 설정은 상징적인 의미로 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장나라는 또 모성애 연기에 대해 “우리 엄마를 롤모델로 하고 있다. 아직 미혼이기 때문에 아기 엄마 친구들을 포함해서 여러 사람의 이야기를 많이 듣고 있다. 특히 맘카페를 열심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상대 배우와의 호흡에 대해 “돌이켜보면 다 미남이신 분들과 연기했다. 이번에 손호준도 정말 잘생겼다”며 “남자 배우 복이 있는 것 같다”고 웃었다. 아울러 “손호준을 처음 봤을 때 조각 같아서 조금 현실감이 없었다. 하지만 촬영하다 보니 아이 같고 장난기가 많은 친구”라며 “촬영할 때 배려도 많이 해줘서 편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기대를 높였다.

장나라는 “대본을 받자마자 소설 읽는 것처럼 술술 읽힐 정도로 정말 재밌었다. 특히 좋은 점은 과거와 현재를 돌아볼 수도 있고 친구와 가족의 이야기까지 모두 있다는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