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조윤우, 종합선물세트 맹활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화면 캡처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속 조윤우가 다채로운 감정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 조윤우(구세준 역)는 친모인 양정아(이계화 역)를 직접 단죄하고, 손창민(구필모 역)에게 이지훈(설기찬 역)이 실종된 구세후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세준은 계화가 계속해서 달희(김다솜 분)와 만나자 그의 죄를 모두 밝히기로 결심했다. 계화를 벌하기 전 세준은 계화와 데이트를 하며 마지막 추억을 쌓았다. 그는 행복해하는 계화를 보며 “지옥에서 다시 만나면 그때는 진짜 엄마 아들 해줄게”라고 생각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짠하게 했다.

이후 가족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자신의 죄를 부정하며 발악하는 계화를 조용히 바라보던 세준은 “엄마가 할머니 죽였잖아”라며 그의 죄를 폭로했다. 아들이 배신했다고 생각한 계화는 세준의 뺨을 세게 내리쳤다. 이어 세준은 눈물을 흘리며 필모에게 “우리 엄마 절대 용서하지 마세요. 그리고 저도 버리세요”라며 안타까움을 높였다.

극 말미 세준이 온몸을 던져 기찬을 구해 안방극장을 놀라게 했다. 공룡그룹을 없애겠다고 말하는 기찬에게 분노한 필모는 그를 향해 전시되어 있던 항아리를 내던졌다. 그러나 필모가 던진 항아리에 맞은 사람은 기찬이 아닌 세준이었다. 세준은 피를 흘리며 정신이 흐릿해지는 가운데, 필모를 향해 설기찬이 구세후라고 진실을 밝혀 통쾌함을 선사했다.

이처럼 조윤우는 사건, 사고의 중심에서 통쾌한 한 방을 묵직하게 날려주는가 하면 친모를 자신의 손으로 직접 단죄할 수밖에 없어 가슴 아파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이 밖에도 조윤우는 김주현(강하리 역)과 풋풋하면서도 알콩달콩한 로맨스를 그려내 분위기 전환시키며 극을 이끌어갔다. 이렇듯 종합선물세트와 같은 맹활약을 펼친 조윤우가 앞으로 남은 회차에서는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