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임주은, 설움과 쓸쓸함 교차..몰입도 UP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화면 캡처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 속 임주은이 최종환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지난달 30일 방송에서다.

이날 방송은 윤화영 역을 맡은 임주은이 강소주(서주현) 납치 계획에 실패해 아버지인 윤중태(최종환)에게 혼나는 장면이 담겼다. 중태는 납치된 소주를 옥상에서 밀어버리려고 했다. 그러나 복면을 벗기자 나온 얼굴은 소주가 아닌 화영이었다. 소주가 묶인 손을 스스로 풀고 화영을 기절시킨 뒤 자신의 옷을 입혀 위장한 것.

집에 돌아온 화영은 아버지인 중태가 자신을 걱정하기보다 계획을 망친 것에 화를 내자 “내가 죽든 말든 신경도 안 쓰는데 그래도 납치당했던 소주는 제가 걱정됐나 보다. 아빠가 권력에 눈이 어두워 날 죽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 거죠?”라고 물었다. 이어 중태를 향해 그간 쌓아둔 서러움을 드러냈다.

화영은 속상한 마음에 한준희(김지훈)와 술을 마셨다. 화영은 준희에게 “아빠에게 인정받으려고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임주은은 부모 사랑이 부족한 화영이란 인물을 안정적으로 잘 그렸다. 죽음의 위기에서도 아버지에게 외면당한 서러움과 부모의 악한 모습과 닮은 자신에 대한 씁쓸함 등 교차하는 감정을 매끄럽게 표현해냈다는 평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