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아중 “‘명불허전’, 출연하길 잘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아중 / 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아중 / 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아중이 1일 tvN 주말드라마 ‘명불허전’의 마지막 방송을 남겨두고 “이 작품에 출연한 건 정말 잘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아중은 ‘명불허전’에서 능력 있는 흉부외과 펠로우 최연경 역을 맡아 열연했다. 점차 과거의 기억과 트라우마를 떨쳐내고 인간미를 갖춘 의사로 한 단계씩 성장하며 극의 중심을 잡았다.

그는 허임 역의 김남길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 조금씩 의지하고 상처를 치유했다. 어느새 마음을 나누는 사이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촘촘하게 표현하며 끝까지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상승시키는데 기여하고 있다.

김아중은 “‘명불허전’은 대본을 처음 봤을 때부터 신선했고 흥미로웠다. 좋은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어 기뻤고 진정한 의사가 돼가는 연경이라는 인물이 매력적”이라며 “연경은 의사이면서도 특히 환자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것에 초점을 둔 인물이라 배우라는 직업 역시 사람의 마음을 얻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점에서 더 이입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더운 여름날 촬영을 시작했었는데 이제 밤 날씨가 서늘해졌다. 함께한 4개월이 금세 지나간 것 같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들, 배우 분들 모두 고생 많았다. ‘명불허전’을 하게 된 건 올해 정말 잘 한 일인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시청자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