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내 필모그래피 속 ‘남한산성’, 자부심 있다”(인터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남한산성’에서 최명길을 연기한 배우 이병헌.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제 필모그래피에 ‘남한산성’이 있다는 게 정말 뿌듯해요. 제가 출연해서가 아니라 진짜 좋은 영화를 찍었다는 자부심이 드는 영화입니다.”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의 이병헌은 최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남한산성’에서 조정 내 반대 세력들의 비난 속에서도 홀로 화친을 도모하며 조선의 앞길을 모색하는 최명길 역을 맡아 열연했다.

“‘남한산성’은 정통사극에다 어려운 단어도 많고 대사량도 상당했어요. 더구나 (김상헌 역의)김윤석 씨와 계속 대립해서 싸워야 됐기 때문에 몸이 저절로 긴장을 하게 되더라고요. 대본 한 번 읽을 때도 허투루 읽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긴장감이 맴도는 현장 속에서 연기했죠.”

‘남한산성’ 속 이병헌과 김윤석의 연기대결은 영화의 관전 포인트다. 이병헌은 전혀 다른 스타일의 배우와 함께 연기를 하게 돼서 재밌었다고 했다.

“영화 보기 전부터 궁금했어요. 어떻게 나올까 하고요. 그런데 재밌더라고요. 비슷한 느낌이나 스타일의 배우와 연기하면 오히려 지루하게 보였을 거란 생각이 들었죠. 전혀 다른 패턴의 배우가 제일 세게 부딪히는 장면이 연출 되니까 재밌었습니다.”

최명길은 시종일관 담담하다.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림 없이 뚝심 있게 나아간다. 모두가 적일 지라도, 자신의 목숨이 곧 끊어질지라도 인조(박해일)에게 밀어붙인다. 이병헌이 생각한 최명길은 어떤 인물이었을까.

“최명길은 정적이고 부드러워요. 자신의 소신이 단단하고 분명하더라도 예를 갖추는 사람이죠. 하지만 사실은 굉장히 무서우리만치 이성적이기도 합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모든 것을 객관적으로 볼 줄 아는 사람인 것 같아요. 실제 저와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죠.”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스타일이 전혀 다른 김윤석과 연기하니 재미있었다는 이병헌./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실제 이병헌은 레스토랑에서 메뉴를 잘 고르지 못할 정도로 우유부단한 스타일이란다. 하지만 일할 때 만큼은 완벽을 추구하고 모든 에너지를 쏟는다. 특히 작품 선택에 있어서는 마음에 드는 걸 확실히 밀고 나간다.

“저는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재밌으면 객관적으로 보지 못해요. 주관적으로 보는 편이죠. 여러 가지를 따지다 보면 좋은 영화를 놓칠 수 있거든요. 큰 계획 때문에 좋은 기회를 놓칠 순 없죠.”

올해 2월에 개봉한 ‘싱글라이더’에 이어 10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 ‘남한산성’, 올 연말 공개될 ‘그것만이 내 세상’까지. 이병헌은 올해에만 세 편의 영화를 선보였다. 쉬지 않고 다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놓치기 싫은 작품들이 많아요. 지금 한국영화나 드라마, K팝 이런 것들을 시간이 지나서 생각하면 ‘그 때가 전성기였구나’ 하고 알 수 있을 거예요. 몇 개월 동안 미국에서 작업을 하다 보면 객관적으로 ‘우리나라 영화가 좋구나’를 느낄 때가 있습니다. 예전에 일본 드라마가 최고의 전성기였을 때, 또 홍콩 누아르가 난리쳤을 때를 생각하면 지금 한국이 그런 시기가 아닌가 싶거든요. 먼 훗날 후회하는 것보다 할 수 있는 만큼 하는 게 좋은 것 같아요.”

그런 의미에서 ‘남한산성’은 이병헌에게 남다른 작품이다. 데뷔 26년 차 베테랑 연기자에게 긴장감을 안겼고 치열한 연기를 하게 만들었다. 오래도록 그의 기억에 남을 작품이 됐다.

“그 어떤 슬픈 영화보다도 묵직한 감동이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잔상이 오래도록 남을 것 같은데 이런 영화에 참여할 수 있게 돼서 정말 기쁘고 뿌듯합니다. 추석 연휴에 많은 사람들이 ‘남한산성’을 보고 그 안에 담긴 감정과 여운을 오래도록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