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 빅리그’, 역대급 코너 나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tvN '코미디 빅리그'

사진제공=tvN ‘코미디 빅리그’

tvN 예능프로그램 ‘코미디 빅리그’가 2017년 4쿼터의 문을 연다. 1일 오후 방송에서 올해를 마무리 짓는 라운드가 펼쳐진다.

‘코미디 빅리그’ 측은 1일 “프로그램 전체 코너의 절반 이상을 새롭게 단장해 더욱 신선한 웃음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세형·문세윤·홍윤화·최성민이 의기투합한 ‘컴funny’와 장도연·이상준·이진호의 독특한 조합이 돋보이는 ‘널 생각해’, 의사로 분한 양세찬·예재형 콤비의 ‘블라인드’ 등 다채로운 코너들이 대거 준비됐다.

또 수사는 뒷전인 형사들의 좌충우돌 위장 잠입을 그린 ‘잠입 수사’, 선배의 과도한 갑질을 풍자하는 코너 ‘똥군기’ 등 신규 코너도 있다.

지난 쿼터 사랑을 받았던 코너 역시 한층 업그레이드 된 웃음을 전한다. 2017년 1, 2, 3쿼터 최종 우승을 모두 거머쥐며 독주를 이어가고 있는 ‘리얼극장 선택’과 이국주·이상준의 ‘오지라퍼’, 이진호·김용명·이용진이 펼치는 능청스러운 연기가 압권인 ‘석포빌라 B 02호’ 등도 차별화된 재미를 준비했다고 한다.

‘코미디 빅리그’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이는 코너들은 참신한 캐릭터와 독창적인 아이디어, 새로운 소재로 공감을 자아내며 풍성한 한가위를 앞두고 넉넉한 웃음을 이끌어낼 예정”이라며 “이번 쿼터에서 관객들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게 될 코너는 어떤 팀에게 돌아갈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