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2’, 한예리의 극한 하루…시청률 4% 돌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 속 한예리의 극한 하루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살기 위해 앞만 보고 달린 그의 따뜻한 변화에 시청률은 4.0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전국)를 기록했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번 넘어섰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에서는 분홍 편지의 주인공임을 알고 죄책감에 빠진 송지원(박은빈)의 모습을 담았다. 윤진명(한예리)은 지원에게 1박 2일간 사과 농장 체험을 가자고 제안했다. 맏언니 진명의 배려로 지원은 무거운 마음의 짐을 내려놨다.

하우스 메이트들은 유은재(지우)네 사과 농장 체험에 나섰고, 서장훈(김민석)과

을 제안한 진명. 부정적이던 하메들은 지원이 서장훈(김민석)과 헤임달(안우연)도 동참했다. 예은을 따라온

의 근육 대결을 보고도 그냥 지나쳤다는 사실에 심각성을 단번에 깨달았고 다 함께 사과 농장으로 떠났다. 벨에포크 대리인 장훈, 그 방에 얹혀사는 헤임달, 예은(한승연)을 따라온 권호창(이유진)도 함께했다.

사과 농장으로 향하는 기차 안에서부터 무거운 분위기를 어떻게든 띄워보려 노력한 진명. 사과 농장에 도착해서도 종달새 우는 소리에 윤종열(신현수)을 떠올리며 우는 은재, 표정을 읽을 수 없는 지원을 신경 쓰느라 밥도 제대로 먹지 못했고 몰래 허기를 채우러 자리를 비운 예은을 찾아다니느라 딴짓 하다 온 사람이라는 오명을 쓰기도 했다.

그러나 아무 생각 없이 사과를 따며 조금씩 안정을 찾았다. 과체중 때문에 어린 시절부터 먹는 거로 심한 타박을 받아왔던 예은은 음식에 대한 집착과 두려움을 내려놨고 지원의 입가에도 옅은 미소가 감돌았다. 조은(최아라)은 군 입대를 앞둔 장훈에게 “기다려 달라”는 고백을 받기도 했다. 덕분에 이를 지켜보던 진명 역시 비로소 웃을 수 있게 된 것.

하지만 다음 날 아침 진명은 지원이 사라진 것을 알았다. 이어 지원의 부재를 눈치챈 하메들은 아침밥도 먹는 둥 마는 둥 하며 마을 이리저리를 돌아다녔고 근처 학교 운동장에서 무사한 지원과 마주했다. 잠시 기절했다고 알린 지원은 “생각났다. 내가 거짓말한 게 아니다”고 기억이 돌아왔다고 예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