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터뷰①] 자이언티, “이제 ‘나는 가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자이언티 /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가수 자이언티 /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이번 공연을 준비하면서 현악기 연주자들과 호흡을 맞춰봤는데 없던 감정이 생기더라고요. 벅차 올랐고 마음을 움직일 정도로 감동적이었어요. 이제야 처음으로 ‘노래를 한다는 것은 이런 건가’ 하고 느꼈습니다. 이번 콘서트는 제가 새로 느낀 이 감정과 감동을 관객과 함께 느끼는 장이 될 것 같아요.”

오는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더블랙레이블로 합류한 이후 첫 단독 콘서트 ‘시네마(CINEMA)’를 갖는 자이언티의 이야기다. ‘시네마’와 새 앨범 준비에 한창인 자이언티를 지난 29일 서울 상수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공연을 준비하면서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묻자 자이언티는 자신의 두 번째 정규 앨범 ‘OO’의 타이틀 곡 ‘노래’의 제목을 정할 때 이야기를 꺼냈다.

“타이틀곡 ‘노래’는 ‘노래는 노래지 뭐’라는 생각으로 지은 곡이에요. 그때까지만 해도 제가 가수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었거든요. 세상에 노래를 잘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요. 저는 그냥 음악이 재미있고, 제가 할 수 있는 거라 시작한 경우에요. 노래를 만드는 사람에 가깝다고 생각했어요. 음이 있고 가사가 있으니까 ‘노래도’ 하는 사람이 된 거죠. 예전 인터뷰에서 ‘저는 노래하는 사람이 아닙니다’라고 한 적도 있어요. 노래를 잘 하는 분들의 깊이를 따라가기에는 한참 멀었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공연 준비를 해나가다 보니 이제야 ‘가수’라는 명칭도 어울릴 수 있게 바뀐 것 같습니다.”

가수 자이언티 /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가수 자이언티 /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콘서트 제목은 왜 ‘시네마’일까.

“‘OO’에 수록된 1번 트랙 ‘영화관’에서 영향을 받아 지은 이름입니다. 영화관’은 제가 특별히 사랑하는 노래에요. 티저 영상까지 연출을 맡았거든요. 그 노래에 담긴 감성을 콘서트에 담고 싶었어요.”

자이언티의 ‘영화관’은 시시각각 매력이 바뀌는 그녀를 바라볼 때의 감정을 영화관에 앉아 영화를 보는 것에 비유한 노래다. 한 마디의 대사조차 집중하게 만드는 그녀를 소중하고 조심스럽게 대하는 감성이 듣는 이로 하여금 자이언티의 내밀함 속으로 은밀하게 이끈다.

자이언티는 “굉장히 설렐 것 같다”며 낭만적으로 ‘시네마’를 설명했다. 자이언티는 데뷔한 지 6년이 훌쩍 넘었지만 다른 가수들에 비해 팬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많이 가지지 않았다.  그 흔한 팬미팅이나 팬사인회도 연 적이 없는 건조한 관계다. 자이언티는 이번 콘서트가 처음으로 ‘영화관’ 속 그와 그녀처럼 아주 오랜만에, 혹은 처음으로 가까이 마주 앉아서 팬들과 서로를 알아가는 반가운 만남이 될 것 같다고 예상했다.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면 어떻게든 그 사람과 가까워지고 친해지고 싶잖아요. 그 상대가 이성이라면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구애를 펼칠 거고요. ‘시네마’는 좋아하는 이에게 주는 아주 멋진 선물과도 같은 공연이에요.”

자이언티의 낭만에는 순수함이 있었다.

“마음 같아서는 하루에 몇 시간씩 합주를 하면서 지금 소화하고 있는 스케줄보다 더 촘촘하게 준비하고 싶어요. ‘더 잘할 수 있는데’라는 생각이 계속 들어요. 물론 저 혼자 준비하는 게 아니니까 그러지 못하는 상황이 아쉽기도 하고요.”

⇒인터뷰②에서 계속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