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양정아, 김다솜 머리 위에 있다 “내 손에 피 묻힐 일 없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 캡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 캡쳐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양정아와 김다솜이 치열한 머리싸움을 벌였다.

30일 방송된 ‘언니는 살아있다’에서는 이계화(양정아)와 양달희(김다솜)가 구필모(손창민)의 병원에서 비밀 만남을 가졌다.

양달희는 이계화를 찾아가 “아버님이 이대로 안 일어나야 좋은 거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계화는 “양달희 너 지금 무슨 소리하는 거야? 회장님은 세준이 아빠야”라며 노발대발했다.

양달희는 “어머님. 어머니 죄 모두 드러나면 세준이 엄마 박탈당하는 건 물론이고 경찰서 가서 콩밥 먹는 건 시간문제라고요. 설마 아버님을 사랑하기라도 하는 거예요?”라며 비웃었다.

이계화는 “너 내가 분명히 경고했어. 회장님 털끝하나 잘못 건드리면 너 가만 안 둬. 내 손에 너 죽어. 가족들 보기 전에 당장 꺼져”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양달희는 “뭐야? 순진한 거야? 멍청한 거야? 이 좋은 기회를 그냥 넘기겠다고?”라며 황당해 했고 뒤돌아선 이계화는 “내가 가만히 있어도. 양달희가 나서서 다해줄텐데. 내 손에 피 묻힐 일 없잖아”라며 미소 지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