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블리네’ 추성훈, 다리 부상에도 몽골 씨름 경기 출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추블리네가 떴다' 방송 캡쳐

/사진=SBS ‘추블리네가 떴다’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추블리네가 떴다’ 추성훈이 나담축제 씨름 경기 출전을 결심했다.

30일 방송된 ‘추블리네가 떴다’에서는 추성훈이 다리 부상에도 불구하고 나담 축제 씨름 대회 출전을 결정했다.

추성훈은 다리 부상을 당했지만 아침 일찍 일어나 씨름 장비를 확인했다. 하지만 신어야 할 전통 신발은 다리가 부어 들어가지 않았다.

급한대로 추성훈은 근육붕대를 감고 출전을 결심했다.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심각하죠. 근육이 찢어졌으면 당연히 아프고. 다쳤으면 다친 대로 뭔가 해야 돼서”라며 “몸이랑 다르게 마음은 나가고 싶다”며 출전 의지를 다졌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