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2’ 태런 에저튼 “콜린 퍼스, 나에게 정말 중요한 사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출발! 비디오여행'

/사진=MBC ‘출발! 비디오여행’

MBC ‘출발! 비디오 여행’이 최근 한국을 찾은 태런 애저튼과 만났다.

1일 방송될 ‘출발! 비디오 여행’에서는 영화 ‘킹스맨2’의 주연 배우 태런 에저튼와의 인터뷰를 공개한다.

인생 작품을 만든 태런 에저튼은 “너무 놀라운 캐릭터였다. 이 캐릭터를 맡게 되어 너무 신났다”며 일생일대의 기회를 갖게 된 순간을 떠올렸다.

이어 “매튜 본 감독은 내가 했던 오디션 연기를 무척 마음에 들어 했다”며 “내가 보여줬던 걸 그대로 보여주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태런 애저튼은 “이번 ‘킹스맨 : 골든서클’에서는 택시 안에서 펼쳐진 액션을 빼놓을 수 없다. 첫 액션 장면부터 여러분을 절대 실망시키지 않을 것. 더 발전된 형태로 완성됐다”며 명장면을 추천했다. 차는 안에서만 타는 것이 아니라 밖에서도 타고, 날면서도 탄다는 신개념 자동차 액션의 완결판을 보여준다는 것.

뿐만 아니라 속편에 대한 주연 배우만의 깊은 애정도 털어놓았다. 무한 성장이 가능했던 데는 매너학의 권위자, 태런 에저튼의 ‘멘토’, 콜린 퍼스를 언급하며 킹스맨을 통해 최고의 선배이자 친구를 만났다고 했다.

태런 애저튼은 “콜린 퍼스는 나에게 정말 중요한 사람이다. 영화를 만들고 홍보하는 전 과정을 이해하는데 많은 걸 알려주고 도와준 사람이자 정말 훌륭한 친구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오랫동안 많은 작품에 출연하면서 항상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싶다는 욕심 충만한 배우 태런 에저튼. 그에게 그 누구도 피해 갈 수 없는 ‘출발! 비디오 여행-심 스틸러’의 공식질문 “자신의 매력 3가지 말하기!”를 던졌다.

질문과 동시에 태런 에저튼의 볼은 타올랐고 자신은 부끄러워서 차마 말을 꺼낼 수 없다고 손사래를 쳤다.

할리우드 특급 배우가 사상 최초로 털어놓은 자신만의 매력 3가지와, 전편보다 더 강력한 볼거리로 돌아온 ‘킹스맨 : 골든서클’의 숨은 이야기는, 오는 10월1일 일요일 낮 12시 5분 ‘출발! 비디오 여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