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피플’ 엑소 “화려한 아이돌 삶…허탈한 순간 있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파티피플'

/사진=SBS ‘파티피플’

SBS 음악프로그램 ‘파티피플’에 K팝 신드롬의 중심 엑소(EXO)가 출연해 인기 아이돌로 사는 고충을 고백했다.

30일 방송될 ‘파티피플’에는 5년 연속 대상, 4년 연속 앨범 100만장 판매라는 신기록을 세운 ‘글로벌 대세 아이돌’ 엑소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각종 SNS에서 시작, 각국 TV 프로그램에서 앞다퉈 소개됐으며 필리핀 전 부통령이 따라 출 정도로 전세계적인 열풍을 몰고 온 ‘코코밥 챌린지’에 원곡 가수 엑소가 직접 참여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코코밥 챌린지’는 엑소의 노래 ‘Ko Ko Bop’ 후렴 구절에 맞춰 두 손을 앞으로 뻗고 몸을 앞뒤로 돌리는 안무를 응용한 짧은 동영상이다.

“원곡자가 빠질 수 있냐”는 박진영의 요청에 흔쾌히 챌린지에 응한 엑소 멤버들은 직접 안무를 가르쳐 주고 멤버 전원이 코코밥 챌린지에 도전했다. 깨알 같은 표정연기가 감초인 원곡자의 ‘코코밥 챌린지’ 현장은 ‘파티피플’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또 엑소는 박진영에게 대한민국 톱 아이돌로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속 사정을 털어놨다. 이른 나이에 꿈을 이루었지만 마음대로 길거리를 다닐 수 없는 사생활, 바쁜 스케줄, 그리고 또래 나이에 누릴 수 없는 것들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고백한 것.

특히 엑소의 리더 수호는 화려한 삶을 살고 있으면서도 불현듯 찾아오는 허탈한 순간들이 있음을 토로하며 그럴 때마다 자신을 위로해 주었던 노래 ‘사랑에 빠지고 싶다’를 불러 현장의 관객들을 감동케 했다.

“꼭 제 이야기 같았다”는 노래 가사에 진심을 담아 부른 수호의 무대를 본 박진영은 “오늘 무대 중 최고의 뺏고송”이라며 극찬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아이돌’ 엑소의 솔직하고 인간적인 모습이 담긴 ‘파티피플’은 30일 밤 12시15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